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linkedin
LinkedIn
Share on print
Print

모 기업 회장은 발주를 할 때 최대한 가격을 낮춰 계약을 한다고 한다.  (예: 2억짜리 사업을 1억 7천에)

그 후 공사/용역 등이 완료된 다음엔 대금을 지불하지 않고 버틴다.

업체들이 항의하고 해도 몇 달을 버틴 다음에는 지금 바로 현금으로 줄테니 1억2천만 받아~라고 하며

상대 동의 관계없이 입금을 해버린단다.

업체 입장에선 다음에도 계속 거래를 하고 싶은 마음에 참고 넘기기도 하고,

어떤 경우엔 소송으로 가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식으로 모은 재산이 엄청나다고 하더라.

갑의 횡포야 하루 이틀이 아니지만 그 정도는 사회의 선진화 정도에 영향을 받는 거 같다.

이런 사례집만 잘 모아서 사회 교육용으로 써도 좋을 거 같다. (검찰 가면 사례 많을 듯 ^^)

Tag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